양평공사, '희망보직제'시행
2019/03/11 15:3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양평공사, '희망보직제'시행
 양평공사 박윤희 사장,‘조직을 혁신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사람이다’
 지방공기업 양평공사(사장 박윤희)는‘희망보직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희망보직제」는 직원들이 자신이 희망하는 부서나 보직을 스스로 신청하는 제도이다.
14574_14563_2825.jpg
 
 양평공사 박윤희 사장은 “양평공사는 그동안 여러 차례 많은 비용을 들여 용역진단을 수행하였다. 그런데도 작년 약 30억원의 적자를 냈다. 오늘의 양평공사의 문제는 일부 전직 임원들, 지역의 기득권세력 등이 만들어 온 것이다. 과거 행정도 책임이 없다고 할 수만은 없다. 이들이 결탁해서 인사비리, 부정ㆍ편법채용, 분식회계, 납품과 구매 비리 등을 만들어냈다. 심지어 수십억 사기 사건에 휘말리기도 하였다. 용역을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방향이 잘못된 것이다. 문제는 사람이다. 문제를 일으키는 것도 사람이지만 조직을 혁신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사람이기 때문이다. ”

이어 "'희망보직제'는 직원들의 자발성을 극대화하여 우리 스스로가 양평공사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이다. 그동안 전공과 적성, 자발성에 맞지 않는 인사가 이루어졌다. 군청에서 위탁한 각종 시설 등에 자리메꾸기식으로 이루어진 인사도 있다. 인사평가 역시 주관적으로, 상급자와의 친소 관계 등에 의해 이루어진 면이 많다. 이런 부분들을 일소하고 철저히 적성과 희망, 객관적 평가에 의해 업무를 맡기자고 하는 것이다. 자신이 희망한 보직인 만큼 누구보다 책임성 있게 열정적으로 일하게 될 것이다. 사장으로 부임해서 보니 우리 양평공사 직원들은 기본적으로 성실하고 우수하다. 그동안 경영진의 잘못된 운영, 외부의 간섭이나 입김 등으로 인해 직원들이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얻지 못한 것이다. 그리고선 문제가 생기면 양평공사에게 돌리는 것을 지난 수년간 반복해왔다. 취임사에서도 밝혔듯이 이런 부분을 철저히 막고 우리 공사 직원들의 자발성과 혁신성으로 반드시 양평공사를 모범적이고 성과적인 공기업으로 바꾸어 놓겠다.”고 밝혔다.

 이번'희망보직제」' 신설되는 대외협력팀, 재무회계팀 뿐 아니라 환경사업본부를 제외한 전체 사업본부와 팀에 대해 팀장을 포함한 일반직원 등 전 직원에 대해 신청을 받는다. 양평공사는 15일까지 신청을 받아 이후 개인면담, 다면평가 등을 거쳐 3월말에서 4월초 인사개편을 발표할 예정이다.

 양평공사는 박윤희 사장 취임 이래 채용비리 고발, 인사위원회 위원 외부 초빙 등 비상 경영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금번 「희망보직제」시행도 이러한 경영혁신에 일환으로 진행된다. 양평공사는 5월 3일 양평공사 대강당에서 ‘비상경영혁신 100일 보고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p1099@naver.com
    logo지평.gif
     
단소리·쓴소리-오양평뉴스(www.oypnews.com) - copyright ⓒ 오양평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오양평뉴스 (http://www.oypnews.com) | 대표 : 한우진 | 476-805  경기 양평군 양평읍 양근로193-1
      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00112 | 대표전화 : 031-772-9089  팩스 772-9015  청소년 보호책임자 한우진
      Copyright ⓒ 오양평뉴스 All right reserved.news | yp1099@naver.com
      오양평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