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119안전센터장 소방경 황용호 기고
2015/11/05 13: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강상119안전센터장 소방경 황용호 기고           황용호.JPG
                           - 발화층 및 그 바로 위층 -
 
벌써 겨울 시작을 알리는 입동이다. 모든 소방서는 11월부터 2월까지 화기취급이 많은 시기로 화재 발생 빈도가 높아 소방력과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대응 및 대비를 높이고 있다. 그중 11월은 불조심 강조의 날로 지정하여 예방활동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화재예방을 위한 건물구조 및 소방시설 기능에 대한 관심 및 이해가 더 필요할 때이다.
연소방지를 위한 층별로 방화구획, 복도 너비는 최소 1.5m 이상 확보 등 엄격한 건축법 기준에 맞게 건물이 신축된다. 용도, 면적, 수용인원의 따라 적응성 있는 소화, 경보시설 등 소방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판매시설에서 소방관이 착용하는 공기호흡기도 비치해야 한다. 또한, 건물마다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안전관리자를 두어야 한다. 결국, 건물에는 자체 화재대응을 할 수 있는 인력과 장비를 다 갖춘 작은 소방서이다.
하지만 관리자의 높은 이직률, 소방시설 관심과 기능의 이해부족으로 실제 화재에는 적응성 있는 다양의 소방시설이 설치되어 있음에도 자동으로 작동되지 않거나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여 대형화재로 번지는 사례가 많다. 특히 화재 시 대피를 알리는 경보방식에 대한 이해부족으로 혼선을 빚는 경우가 많다. 작은 건물 및 큰 건물(5층 이상 3000㎡ 초과)에는 화재를 감지하고 경보를 알리는 자동화재탐지설비가 설치되어 있다. 작은 건물은 수용인원이나 복도의 너비 등을 고려하여 전층 경보방식을 채택하고, 큰 건물은 화재발생하면 일시적으로 대피에 따른 대혼란과 추가 인명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발화층(화재가 발생한 층) 및 그 바로 위층만 경보를 울린다. 예를 들면 16층 건물 8층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8층, 9층에서 화재경보가 울리고 다른 층에서 경보가 울리지 않는다. 그곳에 있는 거주자는 경보를 들어서도 안 된다. 
일차적으로 방화구획 등 건물구조에서 화재연소를 막아주고 이차적으로 소화, 경보, 피난시설 등 소방시설이 자동 또는 수동으로 작용하여 화재를 제어하게 된다. 결국, 건물 방재시스템 정상 운영되기 위해서는 신축 당시 설계된 방화구획, 복도의 너비 등 건물구조를 유지와 자동 및 수동 소방시설 기능을 이해하고 숙지와 더불어 2조건이 조합할 때 비로소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p1099@naver.com
    logo지평.gif
     
단소리·쓴소리-오양평뉴스(www.oypnews.com) - copyright ⓒ 오양평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오양평뉴스 (http://www.oypnews.com) | 대표 : 한우진 | 476-805  경기 양평군 양평읍 양근로193-1
      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00112 | 대표전화 : 031-772-9089  팩스 772-9015  청소년 보호책임자 한우진
      Copyright ⓒ 오양평뉴스 All right reserved.news | yp1099@naver.com
      오양평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