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4(수)

일진아스콘공장, 일부 주민 “무조건 폐쇄해야 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9 22: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일진아스콘공장, 일부 주민 “무조건 폐쇄해야 한다”와 공장 근로자 “생존권을 위해 공장 가동” 주장

경기 양평군 소재 일진아스콘공장의 대기오염 발생과 관련해 주민들은 “무조건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공장 근로자는 “생존권을 위해 공장 가동”을 주장하면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8일 양평읍 민속장이 열리고 있는 장터에서 일진아스콘 공장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일진아스콘 주민 대책 위원회(이하 대책위)’ 30여 명의 주민과 일진아스콘 협력업체 소속 직원 50여 명이 각각의 입장을 내세우면서 오일장을 찾은 주민들에게 서명을 받았다.
 

49541_45862_3420.jpg


대책위는 유인물을 통해 “양평 일진아스콘이 1급 발암물질을 기준치 5000배나 넘게 배출하여 공장이 가동하는 동안 우리는 1급 발암물질을 마실 수 밖에 없다”면서, “아스콘 공장이 들어오면서 지난 10여년간 병들고 시름시름 아파하는 주민들이 늘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경기도의 공장 폐쇄 명령을 환영한다”며 “주민들이 맑은 공기를 마실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49541_45863_3439.jpg


일진 직원과 협력업체는 유인물을 통해 “공장에서 최고의 방지시설을 설치하여 공인기관 검사결과 이상이 없을 시 공장을 가동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책위에서는 무조건 공장이전을 요구하고 있어 일진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해 나섰다”면서, 주민협조를 구했다.
일진 관계자는 “25억원을 들여 완벽한 방지시설을 했다”며 “사법부의 판단에 따라 공장 가동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일진아스콘은 경기도 대기오염 검사에서 1급 발암물질(다환방향족 탄화수소/PAHs)이 기준치의 5,000배가 넘게 검출되어 2018년 8월 30일 공장폐쇄 명령을 받았다.
 
이러한 와중에 경기도는 지난 3월 6일 양평군에 계회관리지역에서 오염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나오면 (아스콘)공장 입지가 가능한지의 사실관계 조회를 한 것으로 알려져 그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유는 경기도내의 환경시설에 대해 그 어느 단체보다 더 정확히 알고 있는 경기도가 구태여 양평군에 입지 가능 여부를 묻는 것은 이해가 안 되기 때문에 이해관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한편 일진아스콘은 ‘공장 폐쇄명령’ 처분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여 현재 심리 중에 있다.
공장 측은 2000년 현 위치에 허가받을 당시 적법한 절차를 거쳤고, 2015년 12월 특정대기유해물질로 ’PAHs‘가 추가로 포함됐다는 사실을 사전에 전혀 통보받지 못한 점, 환경부 업무 가이드라인에서 조차 ’PAHs‘가 특정대기유해물질로 지정되지 않은 점, 또 전국 500여개 아스콘 공장 모두 비슷한 상황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팔당유역신문 이영일기자 제공

 

태그

전체댓글 0

  • 052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진아스콘공장, 일부 주민 “무조건 폐쇄해야 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