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다시 문학소녀, 문학청년으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1 15: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다시 문학소녀, 문학청년으로
- 공모사업선정, 소나기마을 주민참여형 프로그램 셋 UCC그릇에 담는 내 동화, 시(詩)로 빚는 물감, 수숫단음악회

04 소나기마을 주민참여 프로그램 (1).jpg

오는 12일부터 매달 1회 총 9번에 걸쳐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에서 다양한 주민 참여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박물관협회, 문학관협회 등 외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문화예술 참여 및 교육프로그램들로 참여비와 수강료는 전액 무료이다.

‘2019년도 문학관 상주작가 지원‘ 프로그램인 ‘UCC 그릇에 담는 내 동화’는 소나기마을 상주작가 (강사: 아동문학가 함윤미) 의 진행으로 각자의 동심 속에 잠든 첫사랑과 소나기의 경험을 일깨워 자기만의 동화를 짓고 이를 책으로 만드는 과정 등을 UCC로 제작해 SNS에 업로드하는 참여자 중심의 과정을 진행한다.

‘2019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선정프로그램인 ‘시(詩)로 빚는 물감’은 시(詩)와 미술의 융합교육프로그램이다.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그룹별 10회 총 30회차에 걸쳐 진행되며 한국 대표시에 대한 감상과 참여자의 경험을 시와 시각작품으로 재구성하고 온, 오프라인 전시로 이어진다.

수강자의 개별 작품을 매개로 미술심리상담을 병행해 특히 눈길을 끈다.

‘2019년도 지역문학관 특성화 프로그램 지원’ 사업인 ‘수숫단음악회’는 10월 5일(토) 15시, 11월 23일(토) 14시에 걸쳐 2차례 시낭송 중심으로 공연한다. 무대에 오를 시낭송자를 사전교육을 통해 기량을 닦게 하는 교육과정이 선행된다.

김종회 소나기마을촌장(문학평론가)의 강의로 진행되며, 영화음악가 겸 기타리스트 박현민이 음악감독을 맡아 지역주민의 시낭송과 음악공연이 일체화되는 무대공연을 추구한다.
김종회촌장은 “‘문학을 더 가까이, 양평을 더 빛나게’를 개관 10주년 슬로건으로 정했다. 외부관광객 유치확대로 지역경제의 일익을 자임하는 동시에 지역주민의 바람직한 문화공간으로 뿌리내리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며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
관련문의는  031) 773-2299  이나    sonagivillage@daum.net 로 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899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 문학소녀, 문학청년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