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2019 소나기마을문학상 시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1 14: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 소나기마을문학상 시상
- 황순원작가상, 황순원시인상, 황순원신진상 수여

 

9월 6일 (금) 오후 4시 황순원문학관 강당에서 2019년도 제8회 ‘소나기마을문학상’의 각 부문 수상자로 황순원작가상에 소설가 윤대녕 씨, 황순원시인상에 시인 김기택 씨, 황순원신진상에 소설가 조수경 씨가 각각 선정됐다.
수상작은 윤대녕 씨의 소설집 ‘누가 고양이를 죽였나’(문학과지성사), 김기택 씨의 시집 ‘울음소리만 놔두고 개는 어디로 갔나’(현대문학), 조수경 씨의 장편소설 ‘아침을 볼 때마다 당신을 떠올릴 거야’(한겨례출판사)이다.
양평군과 경희대, 중앙일보가 주최하고 황순원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소나기마을문학상은 ‘소나기’의 작가 황순원(1915~2000)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으며, 매년 위와 같은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황순원작가상의 경우 등단 10년 이상 2년 이내 작품을 발표한 작가가 선정 대상이며, 황순원신진상은 등단 10년 이내의 신진 작가가 대상이다. 황순원시인상의 경우 2년 이내 작품을 발표한 시인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 황순원연구상은 황순원 문학을 소재로 한 모든 문화예술 표현물 중 최근 3년 이내에 발표된 번역, 출판물, 공연, 영상물, 관광상품, 문화콘텐츠 등을 대상으로 한다. 
소나기마을문학상의 상금은 각 1000만원이며 시상식은 내달 6일 오후 4시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에서 열릴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92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9 소나기마을문학상 시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