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양평군, 난개발 방지...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3 21: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양평군, 난개발 방지...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 정동균 양평군수, 개발허가지 긴급점검으로 난개발 방지에 팔 걷고 나서....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20일 오전 난개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관내 건축·개발·산지 인허가 현장을 긴급 점검했다.

이날 정동균 양평군수는 건축·개발·산지 인허가 과장 및 담당공무원 10여명과 함께 허가 현장을 방문해 각종 인허가 시 문제점과 사후관리 대책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특히, 방문한 현장은 연차적인 산지전용과 개발행위로 규모가 확대되고 토목공사 이후 장기간 방치돼 있어 토사유출에 의한 산사태 우려 및 자연 경관 훼손이 심각한 수준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현장확인을 통해 “이 곳뿐만 아니라 양평군 곳곳에서 자연환경 훼손 우려와 난개발로 인한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며 “산능선 및 스카이라인 유지와 절토 후 사면에 대한 보호에 철저를 기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이미 허가가 나간 지역은 관리를 잘하고, 앞으로는 개발허가를 처리할 때 주변환경과 조화 뿐 아니라 진입도로 확보 등도 잘 검토하여 무리한 개발로 우리군의 자랑인 자연환경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주요 인허가 부서장들은 “철저한 허가처리와 사후관리를 통해 불법 용도변경 방지, 재해예방 및 자연경관 훼손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55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난개발 방지...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