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농어업분과 위원 위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2 10: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농어업분과 위원 위촉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이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농어업분과 위원으로 위촉됐다.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진도 이하 농특위)는 대통령 직속기구로 농어업과 농어촌의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 중심의 정책 전환을 위해 발족한 국민 소통 협의기구다.

e941b7245f4a661b9906eb081a9200ed_paIDDMTlFvkR.jpg

최 전 비서관은 지난 7일 서울 종로 서문안로 에스타워 16층 농특위 사무실에서 위촉장을 수여받고 농어업인 소득 양극화 및 농어촌 고령화·공동화, 도시·농어촌 격차 심화 등의 다양한 농어업, 농어촌의 문제해결과 공익적 직불제 개편 등을 위한 여론수렴, 국내외 조사 연구, 정책개발 등의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농특위는 국가와 국민경제의 기반인 농어업·농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농어업인의 복지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해 지난 4월 설립되었으며 농어업인 대표, 시민사회·소비자, 학계 관계자로 구성된 위원과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해양수산부장관, 국무조정실장, 식약처장 등 당연직 위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 전 비서관은 이번 농특위 농어업 분과위원 위촉과 관련 “농업의 공익적 가치강화, 통합적 먹거리정책(푸드플랜)을 통한 국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 지속가능한 농촌 구현 등 농업 발전의 핵심과제를 연구하고 실현하는데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특히 “통합적 먹거리정책인 푸드플랜을 통해 먹거리 안전·안심 확보를 위한 범 부처간 대응체제를 확립하고, 지역순환형 로컬푸드 시스템을 활성화하는 등 먹거리 복지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063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농어업분과 위원 위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