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7(수)

사나사에서 이색적인 야외 전시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5 10: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나사에서 이색적인 야외 전시회 개최
- 2019 사나사 가을문화축제 아트프로젝트 … 만달라와 어린왕자

 15일부터 11월 8일까지 약 한달 여 동안 전통사찰 사나사(경기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 304)에서 이색적인 야외전시회가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태고보우 원증국사의 탄신(음력 9/21)을 기념하며 양평군이 오늘의 모습을 갖추게 된 연원인 보우국사에 관한 창의적인 콘텐츠로 기획되어 열린다.
 양근군과 지평군이 합쳐져 지금의 양평이 된 것은 태고보우가 국사로 책봉 받으면서 국사가 태어난 고향이라 하며 양근군으로 승격된 것으로부터 비롯한다.
특별히 전시가 열리는 대한불교조계종 사나사는 보우스님과 관련한 경기도유형문화재 72호인 원증국사탑과 73호인 원증국사석종비가 있다.
 이번 야외전시회에서는 빛의 작가 안종연과 조각가 이영섭의 작품이 방문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안종연 작가는 ‘빛의 예술가’로서 설치를 중심으로 매체의 경계를 넘나들며 작업해온 전방위 작가이다. 작품의 핵심에는 늘 빛이 자리하고 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 천장조형물을 비롯하여 다른 작품을 통해서도 작가가 얼마나 능수능란하게 빛을 빚어내는지 알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불교 등에서 우주 법계의 온갖 덕을 나타내는 둥근 그림인 ‘만달라’를 주제로 무한공간의 우주, 찰나의 빛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또한 이영섭 작가는 세계최초의 ‘발굴작가’로 불리는 조각가이다. 그의 작품들은 조각하여 탄생되는 것이 아니다. 땅에 밑그림을 그려 파낸 뒤 땅을 거푸집 삼아 혼합재료와 유리 등을 부은 후 며칠, 몇 년의 인고의 시간을 걸쳐 이를 캐내는 과정으로 작품이 ‘발굴’된다.
 작가의 대표작이면서 특유의 목도리를 휘날리는 ‘어린왕자’를 비롯 관세음보살상 · 미륵불 같은 불상 등 모두 9점의 작품이 선보여진다.
 두 작가의 작품들은 천년고찰 사나사 야외 곳곳에 전시돼 있으며 언제든지 사찰에 방문하여 감상할 수 있다. ‘2019 사나사 가을문화축제 아트프로젝트’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양평군청 문화체육과 예술팀(770-2475, 2471)으로 문의 가능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656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나사에서 이색적인 야외 전시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